디비저장소

연예인 무서운 이야기 실화 - 박해미, 신지

2020. 9. 23. 00:35
반응형

연예인 무서운 이야기 실화 일곱번째 편은 배우 박해미과 가수 신지의 무서운 괴담 입니다 연예인 괴담이 끝날때까지 계속이어 집니다

 

박해미 괴담


뮤지컬 '브로드웨이 42번가' 주연에 발탁된 박해미는 2,000여 명의 관객이 보고 있는 무대에 올라서 연인과 헤어지는 가슴 아픈 장면을 연기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어디선가 꺼꺼꺼~ 하고 슬프게 우는 여자의 목소리가 한번도 아니고 크게 계속 들렸다

 

연기가 끝난후 무대에 내려온 박해미는 누가 운거냐며 화를 냈다

 

하지만 배우와 객석 그 누구도 운 사람은 없었고 그 울음을 들은 사람도 없었다 박해미는 순간 '내가 귀신을 울렸구나' 생각을 하면서 귀신을 믿었다고 한다

 

 

신지 괴담

 


2집 활동때 촬영 때문에 경기도 송탄에서 밤 늦게까지 촬영을 끝내고 그 다음날 아침 다시 촬영을 해야 하기 때문에 우리 맴버 세명과 매니저 오빠들 세명 그리고 코디 스타일리스트 언니 한명하고 같이 잠을 자야했다

 

숙소는 근처 호텔에 묵게 되었는데 말이 호텔이지 되게 허름한 호텔이였다

 

게다가 방에 들어갔을때 음산한 분위기가 느껴졌다 하지만 어쩔수 없이 자야 하기때문에 버터야만 했다

 

침대는 두개였는데 한 침대는 벽쪽에 있었다 그런데 대부분 침대는 벽에 딱 붙어 있어야했지만 거기 침대는 벽에 딱 붙어있지 않고 벽과 침대 사이에 의자가 하나 있었고 가운데는 스텐드가 있고 그 옆 창가 쪽에는 침대가 하나 놓여있었다
별생각없이 저 의자는 그냥 화장대에 놓고 쓰라고 있나보다 생각하고선 씻고선 바로 잠에 들었다

 

하지만 다음날 아침까지 푹 잠을 잘수 없었다 뒤척이다가 의자 쪽으로 몸을 돌리고 눈을 떠보니 눈, 코, 입이 뻥 뚤려있었고 얼굴은 엄청 창백했고 검은색 옷을 입고 있었다 딱 봐도 이시간에 이 방에 들어올 사람은 전혀 없었다 귀신이라고 직감했다

 

그리고 의자에 앉아 있던게 아니고 등받이 부분에 앉아있었는데 엉덩이 데는곳에 발을 올리고 걸치고 앉아 있었다 고개는 분명히 나를 향해 있었는데 얼굴이 없었다
원래 가위에 눌리면 안 움직여지고 소리를 못지르는데 몸을 옆으로 돌리고 소리를 질렀다

"언니"


그 소리에 언니는 잠에서 깨어났고 "내 등에 귀신이 있어 옆에 와서 같이 자자고" 하자 언니는 넘어오더니 "등 뒤에 아무것도 없다 걱정하지 말고 자라" 하면서 이불을 다시 정돈해주고 제 등을 토닥토닥 해주었다

 

그렇게 잠에 들었는데 거친 언니 숨소리에 잠에서 깼는데 언니는 보이지 않았고 아까 그 귀신이 내 옆에서 토닥토닥 해주고 있었다 무서워진 저는 이불을 뒤집어쓰고 버티다 버티다 잠에 들었고 아침을 맞이했다

 

그 당시 코요테 초기 맴버는 차승민과 김구였다 오빠들한테 "나 귀신봤었다"고 말하자 오빠들도 귀신때문에 새벽까지 잠을 못잤다고 한다

알고보니 그 호텔은 귀신이 자주 출몰하는 장소였다...

 

 

2020/09/21 - [공포/실화괴담] - 연예인 무서운 이야기 실화 - 김신영, 빅뱅, 최민수

2020/09/17 - [공포/실화괴담] - 연예인 무서운 이야기 실화 - 김현기, 하하

2020/09/16 - [공포/실화괴담] - 연예인 무서운 이야기 실화 - 장나라, 문희준

2020/09/15 - [공포/실화괴담] - 연예인 무서운 이야기 실화 - 최진실, 김태희

2020/09/14 - [공포/실화괴담] - 연예인 무서운 이야기 실화 - 장혁, 김동현

2020/09/13 - [공포/실화괴담] - 연예인 무서운 이야기 실화 - 이혁재, 노사연

2020/09/12 - [공포/실화괴담] - 무서운 이야기 실화 - 압구정동 로데오 거리에 서있던 연예인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