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비저장소

영동고속도로 속초IC 괴담 - 미스터리

2020. 10. 22. 03:20
반응형

영동고속도로 속사 IC 괴담 이야기는 ㅃ ㅅ ㅌ 사족으로 우리 여창조주 친구분이 인터체인지에서 요금을 정산해 주시는 일하시는 그분한테 들은 얘기다
영동고속도로에 속사 IC가 있는데 주변에 큰 시설이 아무것도 없으며 시골마을이라 관광객을 위한 펜션 몇 채밖에 없다 주변이 휑해 워낙 무서운곳이라 여자가 인터체인지 근무를 볼때면 항상 둘이서 본다

 

그런데 어느 날 어쩌다가 창조주 친구분의 후백 직원이 혼자 근무를 하게 되었다
그리고 얼마 안 있다가 그 후배 직원이 울면서 너무 무섭다고 전화하길래 직원들이랑 기숙사에서 바로 뛰어나갔다
속초 톨케이트까지 도착하는 15분쯤 걸렸다
그리고 창조주 친구분이랑 다른 직원분들이 그 후배 직원이 일하는 호스트로 달려갔는데 완전 눈이 풀려가지고 웃는것도 우는것도 아닌 표정으로 멍하니 사람들을 쳐다보고 있었다
그리고 그 후배 직원은 바로 그만두었고 속초IC는 절대로 혼자 근무를 하지 못하게 바꾸었다

겨울 어느 날 창조주 친구랑 동료 직원이 근무를 서다가 동료 직원이 화장실을 가게 되었는데 몇분이 지나니까 뒤쪽 작은 산 언덕에서 구우우 구우우 하는 소리가 났다

 

처음엔 짐승소리겠지 생각하면서 무시했는데 점점 소리가 커지더니 어느 순간 딱 끊기고 갑자기 엄청 큰 소리로 꺄아하 꺄아하아아 같은 소리가 주변에 있는 산 전체에 울려퍼졌다
친구는 너무 무서워서 창문을 닫고 책상 밑으로 들어가 웅크리곤 그 동료 직원이랑 다른분들한테 전화를 걸고 눈을 감았다

 

그리고 몇분있다가 똑똑똑 문 두드리는 소리가 나길래 왔구나 생각하고 책상 밑에서 나가려고 하는데 소름이 돋았다고 한다생각해보니 후배 직원도 15분정도 걸렸는데 이렇게 빨리 올리가 없겠다 생각하고 계속 숨은채로 기다렸다

똑똑똑

계속 끊임없이 두드겼다


그리고 한참을 그 소리가 나다가 똑똑똑똑똑똑똑똑 엄청 빠르게 문 두드리는 소리가 나서 아 이제 왔구나 싶어서 실눈을 살짝 떠서 창문쪽을 올려다보니 얼굴이 완전 새빨갛고 눈이 거의 얼굴 전반 넘게 덮은 여자가 문을 두드리고 있었다
그걸본 친구는 그 자리에서 바로 실성해 버리고 깨어보니까 기숙사에 누워 있었다
그런데 그 일이 있고난후에도 그 친구는 몇달은 일해었다
'


그여자는 귀신이였을까? 아니면 XX 여자 였을까?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