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실화괴담

심야괴담회 - 안경 공장 귀신괴담(레전드 실화)

퍼니즈 2021. 8. 6.
728x90

2021년 8월 5일 목요일에 방송한 심야괴담회 21회 고스트 스폿 특집 첫 번째 괴담은 안경 공장 입니다
지금은 없어진 대구미래대학교 스타일리스트과 학생이라면 이 괴담은 다 알고 있다


"학교 근처에 안경 공장이라고 알지? 옛날에 한 선배가 술 먹고 안경 공장에 들어갔다가 귀신 씌어서 완전히 미쳐버렸대".

소문 속 안경 공장 괴담은 거짓이 아닌 사실이다 그 이유는 제가 그 사건을 실제로 겪은 그 주인공이기 때문이다
2003년 대학생 시절, 종종 기숙사에서 선후배 동기들과 술자리를 가졌다
여느 대와 다름없이 술잔을 기울이던 어느 날 새벽 1시쯤 얘기거리가 떨어질때 쯤 갑자기 분위기를 잡으며 한 형이 이야기를 꺼냈다.

 

 

"우리 학교 근처에 안경 공장이라고 알지?"
"응"
"너희 거기 왜 문 닫은 지 알아? 옛날에 사장이 갑자기 미쳐서 공장에 불 지르고 직원들 다 죽이고 사장도 옥상에서 뛰어내렸대".
"말도 안되는 소리하고 있어"
"그 뒤로 귀신이 엄첨나게 나온다는 거 아냐 말 나온 김에 한번 가볼래?"
"지금?"

 

평소 귀신을 무서워하지 않았던터라 술도 깨고 산책도 할겸 흔괘히 승낙을 했다
형, 누나, 남자, 저까지 네 명이서 안경공장으로 출발했다


그 형을 따라서 어두운 산속을 올라가다 보니 저 멀리 큼직한 건물 한 채가 보였다
'저기가 안경 공장이구나' 생각할때쯤 형이 입을 열었다

 

"공장가기전에 먼저 들려야 할 곳이 있어 따라와봐"

그런데 갑자기 그 형이 멀쩡한 큰길을 둔 채 작은 샛길로 빠질길래 좀 의아했지만 곧장 따라갔다
그리고 눈앞에 동굴이 나왔다

 

동굴 입구는 철창으로 단단히 막혀 있었다

 

"너희 잘 들어 이 동굴 별명이 뭔지 알아? 뼈가 나오는 동굴이야 이 동굴에서 6.25 전쟁 때 사람들이 그렇게 많이 죽었대 그래서 아직도 여기에서 뼈가 나온대 그리고 이 동굴 때문에 옆에 공장도 사람이 그렇게 죽어 나간 거야".

형의 이야기에 점점 불안감이 다가왔는데 일행들은 오히러 짜릿함을 느끼며 더 신이나 빨리 공장에 가보자면 재촉을 했다.

 

뼈가 나오는 동굴을 지나 안경 공장에 도착해 조심스레 공장 안으로 들어갔다
긴 복도를 지나 마침내 도착한곳이 복도 끝 넓은 방이었다
깨진 창문에 별빛이 들어오고 건물 내부는 고스트 스폿다운 답게 스산했다

그런데 갑자기 형이 양손에 라이터 켜놓고 장난을 쳤다 마치 무당이 굿하는 것처럼 빙글빙글 돌았다


그 순간 의문의 웃음소리가 들려오더니 근처에 있던 철문이 저절로 열렸다

 

"야 손전등 좀 줘봐 여기 계단이 있는데? 옥상까지 이거지나봐 빨리 가보자"
"저는 좀..."
"저도 여기 있을게요"

 

결국 저와 동기는 그 자리에 남고 형과 누나는 옥상으로 향했다
이후 마당에 나와서 초조하게 기다렸는데 누나의 비명 소리에 달려가 본것은 충격적이었다

 

형은 바닥에 쓰러져 온몸을 비틀고 있었다

"왜 이래여 형 정신차려봐요 무슨일이에요"

더욱 심해져 가는 형의 괴성과 몸부림에 형을 등에 업은 채 안경 공장을 벗어났다

 

"형 괜찮아요? 정신 차려 봐요 정신이 좀 들어요?"
"나 왜 여기있냐?"
"기억 안나요 우리 안경 공장 갔다 왔잖아요?"

형은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했다
대신 같이 갔던 누나가 울면서 이야기를 꺼냈다

"옥상까지 갔다가 내려오는데 계단 창문 쪽에서 자꾸만 시선이 느껴지는 거야"


의문의 형체가 형과 누나를 지켜보고 있었다
그 형체를 본 누나는 비명을 지르며 주저앉았는데 눈을 떠보니 형이 쓰러져 있었다는 것이었다...

 

그 이후로 네 사람은 이날의 사건을 절대 어디가서 이야기 하지 말자며 약속을 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서 또 사건이 터졌다
늦은 밤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여보세요?"
"너 귀신 보러 갔다가 완전히 털렸다면서? 야 소문 다 났어 아는 누나들이랑 술 마시다가 그 이야기 나왔는데 누나들이 안경 공장 가보고 싶다고 해서 주소좀 줘봐"

이미 친구들 사이에 그날의 일이 소문나 있었다

 

"가지마 거기 진짜 갈 곳 못 된다"

욕을 하면서 단호하게 가지 말라고 말려보았지만 그 친구는 다른 사람에게 물어본다면 전화를 뚝 끊었다
시간은 흘러 어느덧 새벽 3시, 그 친구한테 전화가 걸려왔는데 비명소리가 들려왔다

"야 괜찮아 너 어디야?"
"야 여기 뭐야?"

 

친구네 일행이 공장에 들어가 둘러보는데 같이 간 여자 한명이 갑자기 쓰러지더니 발작을 일으켰다는 것이다

"올것이 왔구나 빨리 나와 거기서!"라며 소리를 쳤다

기숙사 앞에 택시 한 대가 도착을 했는데 그 친구 일행이었다


그 여자를 겨우 방으로 데려와 눕혔는데 이번에는 술취한 사람처럼 더 난동을 부리기 시작했다 근데 그 작은몸에서 어떻게 그런 힘이 솟아는지 20대 건장한 남자들이 말렸는데도 질질 끌어갈 정도였다.

"야 소금없냐?"

안경 공장에 다녀온 후에 귀신 쫓는 법을 검색해본지라 소금을 가지고 발작하는 여자에게 뿌렸다 그랬더니 그 여자는 소리를 지르고 금세 잠잠해졌다

"괜찮아요? 정신이 들어요? 우리 지금 몇 명으로 보여요?"
"하나 둘 셋 넷.. 다섯 여섯 일곱 여덟..."

 

놀란 저는 소금을 계속 뿌리고 어떤 친구는 염주와 십자가를 가져오고 온갖 방법으로 귀신을 쫓아 내려고 사투를 벌이다보니 어느덧 새벽 5시가 되었다.

"날 다 샜다 진짜 어떻게 해줄까 굿이라도 해줘?"

그 순간 "나가면 될 거 아니야" 라며 괴성을 지르며 그 여자는 쓰러졌다

"괜찮아요?"
"여기가 어디예요?"

 

날이 밝아오자 친구네 일행을 병원으로 갔다 이날 이후 1학기를 마치고 그 해 10월에 군대에 갔다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그때를 생각하면 아직도 두렵다

정말 그 안경 공장에서 귀신이 씌여던 것일까요?

 

2020.09.24 - [공포/실화괴담] - 대한민국3대 흉가 경산 코발트 광산 - 대구 안경공장

2020.09.25 - [공포/실화괴담] - 대구 안경공장 귀신 실화괴담

 

대구 안경공장 귀신 실화괴담

저번에는 대구 안경공장 괴담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이 공장터는 과거 6.25전쟁때 코발트 광산 불리며 약 3,500여 명의 죄없는 민간인분들이 국군과 경찰에 의해 집단 대학살을 당했던 곳입니

topicis.tistory.com

 

대한민국3대 흉가 경산 코발트 광산 - 대구 안경공장

곤지암 정신병원, 늘봄가든, 영덕흉가 이 세곳이 대한민국 3대 흉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보다 더 한 유명한 곳이 있습니다 바로 '대구 경산 안경공장'이라는 곳입니다 현재로 부

topicis.tistory.com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