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비저장소

제주도 516도로 귀신 이야기 첫번째 - 선우재덕 괴담

2020. 10. 10. 00:13
반응형

제주도 5·16도로 귀신 괴담, 과거 일제 강점기 시절부터 만들어져 1961년 5월16일에 완공 되었다 5·16 군사 쿠데타 때 만들어진 도로라고 해서 5·16 도로로 불리며 1131번 지방도로도 불린다
제주도 516도로를 귀신도로라고 불리는 이유는 많은 사람들이 이 도로에서 귀신을 목격했기 때문이다 귀신을 보지 않았더라도 기이한 현상을 겪었고 유난히 교통사고가 많이 나는 도로이기 때문이다

이 도로에서 기이한 현상과 귀신들이 자주 목격되는 이유는 아주 오래전 이 도로를 건설하던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고 한다 그래서 이 도로에서는 억울하게 죽은 사람들의 영혼이 머물러 있다고 한다

제주도 516도로 귀신 괴담은 상당히 많다



첫번째 이야기 - 연예인 선우재덕 516도로 실화괴담



그날 선우재덕은 제주도에서 바쁜 스케줄을 소화를 해가며 늦은 시간까지 촬영을 하였다
그렇게 촬영이 끝난 시간은 새벽 2시.

너무 늦은 시간이라 비행기와 배를 탈수 없어서 근처 호텔을 찾고 있었다
선우재덕과 코디는 지쳐서 잠이 들었고 운전을 하고 있는 매니저만 두눈을 뜬채 516 도로를 달리고 있었다
주변은 숲으로 덮어져 있었고 차 라이트빼고는 매우 깜깜했다

 

그런데 선우재덕은 이상한 기운이 돌아는지 잠에서 깨어 앞을 봤는데 풀숲에서 어느 꼬마가 나오고 있었다
순간 무서웠지만 도움을 줄려고 매니저에게 차를 멈추게 했다

선우재덕은 차에서 내려 꼬마아이에게 괜찮냐며 물어보았지만 아무런 대답없이 그저 웃기만 했다
몸의 문제가 있나 싶어서 확인해 봤지만 전혀 이상이 없었고 귀신은 아니였다
그런데 꼬마아이 손에는 도끼를 들고 있었다

위협을 느낀 선우재덕은 재빨리 차에 올라타 문을 잠그고 매니저에게 빨리 출발 하라고 재촉을 했다
거리가 멀어지자 선우재덕은 입을 열었다

그 꼬마아이는 귀신이라고 하자 매니저는 믿질 않았다
매니저는 확인할겸 차를 멈춘뒤 차 주변을 둘러봤지만 그 고마는 보이질 않았다

그때, 꼬마아이가 나타나 입가에 미소를 띄우며 고개를 움직였다
매니저는 급히 차에 올라타 문을 잠그고 출발을 하자 그 꼬마아이는 사라지고 없었진 상태였다

난중에 알고보니 그 516도로는 일반인은 물론 많은 연예인들이 귀신을 목격된다고 한다

 

 

2020/10/11 - [공포/실화괴담] - 제주도 516도로 귀신 이야기 두번째 - 뒤따라오는 여자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