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비저장소

인천 용현동 굴다리 다방 2층 집 귀신이야기 두번째

2020. 10. 21. 03:10
반응형

그 귀신은 아직도 내 바로 앞에 나와 같이 누워있었다 정신을 차려보니 아침해가 밝아오고 있었다 9년이 지난 아직도 그 시간이 기억이 난다 7시 15분... 다시 정신을 차려보니 용일초등학교 4학년 6반 교실이었다책가방도 안매고 옷도 안갈아입은 채 미친듯이 교실안에 혼자 서 있었다 그리고 아무도 없는 교실에서 마구 울었다 정말 무서웠다


9년이 지나 거의 잊혀져 갈 무렵 오랜만에 초등학교 친구를 만나 술을 마시며 이런저런 얘기를 하던중 그 때 이야기가 화두로 더올랐다
친구들과 그때를 회상하면 기분좋게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리고 집에 오자마자 컴퓨터를 키고 타자를 쳐 나갔다
그때의 일을 다 적었다
며칠 후 리플을 봤을때 이외로 좋은 반응이라서 기분이 좋았다
한번 찾아가보고 싶다는 리플을 보고선 그것도 하나의 추억일수 있다고 생각해 그곳에 다시 한번 가보고 싶었다

우리집에서 그집까지 20분이면 도착한다 수봉산을 넘으면 바로 도착한다고 보면 된다
그러나 난 9년동안 그 근처를 찾아가 본적이 없다
문뜩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에 웃대에 글을 올리고 열흘 후 그 집을 찾아갔다
야간 아르바이트가 끝나고 바로 그곳으로 향했다

 

수봉공원을 지나 언덕위에 섰을때 갑자기 온몸을 감싸는 이상한 소름이 돋았다
가끔 다니는 길인데도 불구하고 다른때와는 많이 달랐다
그 집에 거의 도착했을 무렵 갑자기 가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어 걸음을 멈추고 돌아갈까 하다 어차피 온거 어떻게 변했는지만 확인하고자 다시 그곳으로 발길을 돌렸다

허름한 분홍색 건물, 외각에서 볼때는 근처 일반 상가 건물과 별반 다를 것이 없었다 건물앞에 도착했는데 벧엘수도원이라는 간판이 붙어있었다 내가 살고 있었을때부터 있던곳이다 그리고 새로운 간판 하나가 더 눈에 들어왔다

선인컴퓨터AS

간판 상태를 보니 건물에 들어온지 얼마 안된것 같았다
굴다리 다방은 보이지 않았다
건물안으로 들어섰는데 여전히 음침한 복도에 페인트칠한것이 이곳저곳 떨어져 나가서 덕지덕지 붙어있었다
2층으로 올라가 현관문을 잡고 당겼는데 열리지 않았다

아무도 없나?

그런데 반투명한 유리 안에서 깔끔한 커텐이 보였다

사람이 살고 있는것 같아서 안도의 한숨이 나왔다

그리고 건물 밖으로 나와 담배를 피기 위해 주머니를 뒤적거리니 빈 담뱃갑만 나왔다 건물 바로 옆에 형제슈퍼라는 간판이 보였다
내가 어릴적 자주가던 단골 슈퍼였는데 아직도 있었다 들어가서 담배를 사고 아주머니는 멍하니 쳐다보았다
9년전 그 아주머니가 아직까지도 가게에 계셨다

"저기 아줌마 저 혹시 모르시나요?
"?"
"저예요 XX 저모르시겠어요?

그러자 생각이 났는지 반갑게 인사를 하시고는 나를 앉히고 따뜻한 캔 커피 한잔을 주셨다

"저기 혹시 저 집에 사람이 아직 살고 있나요?"

아주머니는 이야기를 하셨다


우리가 이사가고 얼마 뒤 다른 사람들이 들어왔는데 그 때마다 우리처럼 금방 방을 빼고 나갔다고 한다
지금 이사 온 사람들도 얼마전에 온 사람들인데 곧 나갔다는 것이다 왜 그렇냐고 물어보니 그 집 아들내미가 집안에서 이상한것을 보고는 학교도 못가고 있어서 아버지가 아침마다 데리고 나간다고 한다

이 얘기를 듣고나니 그 집을 확인하고 싶었다 다시 그 집쪽으로 향했다
그집을 뒤로 돌아서 가면 조그만한 교회 하나가 나오는데 그쪽으로 가면은 1M정도 넘어로 그 집의 창문이 보인다
내가 가끔 열쇠를 잃어버리면 그곳으로 집 안에 들어갔었다

무단침입이라도 해도 정말로 궁금했다

안에 들어가 보고 싶은 마음에 그 창문앞에 섰는데 나는 또 다시 그 귀신을 보고 말았다

 

반투명한 유리 창문 넘머로 그 귀신이 얼굴을 바짝 붙이고서는 나를 응시하고 있었다

 

그집에 살고 있는 사람일수도 있겠지만 사람의 얼굴이 아니였다
너무 무서워서 눈물이 났다
소리치고 도망가고 싶었지만 움직이질 않았다

 

그 귀신은 점점 나를 향해 다가오고 있었다
나를 더욱 자세히 볼려는듯 마냥 얼굴을 유리에 갖다댄체 꿈틀꿈틀 거렸고 1분정도 지나자 순식간에 사라졌다
나는 가만히 서서 울고 있었다

 

그렇게 나는 집으로 돌아왔다 집에 먹다 남은 막걸리는 원샷으로 들이켰다 피곤해져서 침대에 누워 잠을 청했다
그리고는 태어나서 처음으로 가위에 눌렀다

 

내 앞에 천장에 유리가 붙어있었는데 그 귀신이 보였다

 

 

2020/10/20 - [공포/실화괴담] - 인천 용현동 굴다리 다방 2층 집 귀신이야기 첫번째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