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비저장소

교과서 할머니 귀신괴담

2020. 9. 27. 00:26
728x90

중학교 1학년때 그러니까 1999년 말이었으니 대략 10여년전 이야기다 그때가 정확히 언제인지는 기억이 안나지만 아마도 겨울방학이 끝나고 2학년 교과서를 새로 받을때였던것 같다
여자중학교였고 반 친구들끼리 워낙에 친핸던지라 헤어짐은 무척 아쉬웠다 한편으로는 2학년이 된다는 설렘이 있었다하여튼 그런 마음을 뒤로 한채 교과서를 나눠받았다

제일 마지막에 도덕교과서를 받았는데 A4의 절반크기였는데 두꼐는 두톰한 교과서였다 그 당시 제 짝이었던 신양은 수재였다 450명 중에 5등 밖으로 나간적이 없는 그런 친구였다
옆에서 제가 중얼중얼 하던 말든 그 친구는 마지막으로 받은 도덕교과서를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살펴보았다

그래서 저도 책만 보는 친구를 따라서 실없이 도덕교과서를 펄쳐서 구경을 했다 그런데 책 중간쯤에 공중도덕에 대한 내용이 있었는데 횡단보도에서 찍은 사진이 있었다
그 당시 교과서는 다 흑백이라서 그 사진도 흑백이였는데 문득 신양이 제 책을 들여다보던지 "야 이거 이상해"라고 말하길래 저는 "왜?" 하면서 신양의 책을 봤는데 제 책에는 그냥 길을 건너는 사람들과 건너편의 신호등만 보이는 사진인데 신양의 책에는 사진의 크기는 같은데 사진 안에 담긴 거리의 풍경이 조금 더 나와 있었다

그리고 제 책의 사진에는 존재하지 않는 오른편의 신호등과 그 밑에 서있는 한복 입은 할머니가 있었는데 그림자와 다리가 없었다

전 순간 비명을 질렀고 자기 책이 이상하다는 걸 눈치 챈 신양은 울상이 되었다

 

제 비명소리에 시끄럽던 교실은 조용해졌고 40여명이나 되는 같은 반 아이들이 몽땅 제 자리로 몰려와서 문제의 책을 보았다 담임선생님은 잠시 당황하시더니 신양의 책을 다른 책으로 바꿔주셨다

 

다른 친구들 교과서도 보았지만 그런 사진은 없었다 단순 인쇄 실수라기엔 기묘한 일이 아닌가 싶다

 

 

괴담



[투고] 냐냐냥님 출처: 오늘의 유머 공포게시판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본문과 관련 있는 내용으로 댓글을 남겨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비밀글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