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실화괴담

무서운 이야기 심야괴담회 - 남미에서 만난 그 아이, 파라과이 수도 아순시온 부촌 고등학교 체육관에서 만난 아이 귀신

퍼니즈 2021. 4. 27.
728x90

MBC 미스터리 : 심야괴담회 X 서프라이즈 방송했던 무서운 이야기 입니다 21살 대학생 이명훈 씨의 투고 입니다
'남미에서 만난 그 아이' 이라는 제목입니다 어떤 괴담이 일까요?

어린 시절 파라과이로 이민을 갔었다 파라과이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사이에 있다 남아메리카의 정중앙에 위치해서 '남아메리카의 심장'이라 불린다 721만여 명의 사람들이 카니발축제와 마테차를 즐기며 살아가는곳이다

 

살던 곳은 파라과이의 수도 '아순시온'에서 자랐다 아순시온 부촌에 위치한 명문 사립 고등학교에 다녔는데 재학생 대부분은 중산층 이상의 현지인들이 많았다
길 건너에는 빈민가의 맞은편에 위치해 있었다 그곳에서도 아이들이 굉장히 많았는데 먹고 살기가 힘들어서 오토바이를 타고 학생들의 가방을 훔치는 빈민촌 아이들이었다
이런 일들이 너무 빈번하고 상황이 이러다 보니 학교 자체가 교사와 학생을 제외한 그 누구도 출입을 할수 없었다

때는 2017년 고등학교 1학년 때 일어난 일이다 매년 학교에서 열리는 축제를 준비하고 있었다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았기 때문에 친구들과 서둘러서 준비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조명 하나가 터졌는데 연기가 나고 있었다 그래서 무대와 내려와 조명을 쳐다보는 순간 제가 서 있던 그 자리에 조명이 뚝 떨어졌다

 

'정말 큰일을 당할뻔했구나' 생각을 하면서 찜찜한 마음으로 조명 조각을 줍고 있는데 주름막(밑에서부터 접어 들어 올리는 막)을 올리는데 올라가다 안 올라갔다 딱 사람의 종아리 높이만큼만 올라갔다 이런 자잘한 사고들이 계속되어서 작업시간이 계속 늦어지고 밤 11시가 되서야 작업이 끝났다

 

근데 파라과이는 11시간 되면은 대중교통을 이용할수 없었다 그래서 친구들과 체육관에서 잠을 잘수 밖에 없었다 친구들은 무대 뒷편에서 잠을 잤고 나는 더위를 잘 타는 바람에 무대 앞편에서 잠을 자게 되었다
그렇게 한참 잠을 자고 있었는데 누군가의 발소리에 잠에서 깨고 말았다

 

"뭐야 이 시간에 누가 왔지?"

 


창문 뒤 가로등으로 희미하게 비취는 불빛에 시야가 점점 보이기 시작했다 가만히 커튼 밑을 봤더니 왔다갔다 하는 검은색 다리가 보였다 걷다가 멈춰다가 계속 반복 하고 있었다
빈민촌 아이가 들어왔나 생각하고 잘 타일러서 내보내기 위해 일어나려는데 다리는 보이지 않았고 소리도 더 이 상 들리지 않았다


"나갔나"

그렇게 다시 잠을 청할려고 하는데 이상한 느낌이 들었다

 

파라과이는 흑인을 찾아보기 힘든데 아까전에 본 아이는 흑인이었다 바로 그때! 머리 위쪽에서 찌그덕 찌그덕~ 소리가 다시 들려왔다 그러더니 그 소리는 점점 다가왔다 어느새 얼굴 앞까지 와서 그 두발은 멈춰섰다 이때 거리는 40센치미터였다

 

근데 보통 흑인의 피부색은 약간 갈색빛을 가졌는데 다리와 발이 새카맣었다 너무 무서웠지만 아무것도 하지 못한채 미동도 없는 그 두 다리를 보고만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으으어허어어어어" 숨넘어가는 소리가 들리고 뼈 부러지는 끔찍한 소리도 같이 들리기 시작했다
그러더니 두 검은발 사이로 아이의 얼굴이 거꾸로 내려와 쳐다보고 있었다 근데 이 아이는 흑인 아이가 아니였다 자세히 봤는데 온 몸이 불에 탄것이었다
그러고 아이의 입속에는 계속 "으으어허어어어어" 숨넘어가는 소리와 뼈 부러지는 괴기한 얼굴을 보다가 기절해버렸다

그렇게 다음날이 되었다 친구들이 깨워서 일어났는데 친구들이 아무렇지도 평상시처럼 행동하는걸 보고 내가 꿈을 꾸었나보고나 생각을 했다
그런데 한 친구가 "어제 누가 무대에서 그렇게 뛰어다닌 거야? 시끄러워서 잠을 못 잤네" 라고 얘기를 하는 순간 그 자리를 뛰쳐 나갔다 그리고 학교에서 가장 오래 근무하신 선생님을 찾아가 여쮜보았다


"선생님 혹시 학교 체육관에서 불난 적이 있습니까?"


"체육관에서 불난적이 없는데? 맞다 이 체육관이 생기기전에 오두막이 하나 있었어 그 오두막에는 가족들이 살았는데 가족이 모두 집을 비운 사이 불이 났는데 홀로 집을 지키고 있던 어린 아이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화재로 목숨을 잃었지 그런데 그 화재사건은 사고가 아닌 방화로 인한 화재였지"

 

실제 그 체육관


그래서 그 아이는 밤마다 불을 지른 방화범을 찾고 있던것이 아니였을까?

2021.04.17 - [공포/실화괴담] - 무서운 이야기 - 원한령과의 동거, 한 맺힌 여자 귀신

 

무서운 이야기 - 원한령과의 동거, 한 맺힌 여자 귀신

원한령과의 동거? 이 이야기는 서울에 사는 대학생 김경수(가명)씨의 투고며 MBC 미스터리 심야괴담회 X서프라이즈 프로그램에서 방송 했었다 대학가에서도 방을 구하기 힘들다 월세가 넘 

topicis.tistory.com

2021.04.26 - [공포/실화괴담] - 무서운 이야기 - 여름날의 자개장, 버려진 물건이나 남이 쓰던 물건을 함부러 가져오면 안되는 이유

 

반응형

추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