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일본괴담

일본괴담 2ch - 방문 드리겠습니다

퍼니즈 2021. 7. 20.
728x90

"병원에 오랫동안 입원 중이셨던 시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시동생 부부와 저 그리고 남편 넷이서 시댁 정리를 하러 갔습니다."


옆집까지 거리가 도보 10분 정도 걸리는 시골.

전기와 수도를 끊어달라고 미리 부탁해놓았기 때문에 저희들이 처리해야 할 것들이 산더미였는데 저와 동서가 집 정리를 하고 남편과 시동생은 이웃들에게 인사를 드리러 돌아다녔다.

과거 촌장 집이었던 시댁은 전쟁 전까진 고용인들도 함께 살았기 때문에 방 수도 많았고 집 자체가 굉장히 넓었다.

"우리는 관리가 힘들 것 같아. 너무 크네 집이."
"거리가 멀기도 하고 말이지 …."
"파는 수밖에 없겠어."
"하지만 남편들 입장에선 생가고 말이지, 뭐라고 말을 해야 하나."
"그러게 말이야"

이런 대화를 하며 일단 집안의 창문과 베란다 문을 열던 중 전화가 걸려왔는데 전화기 자체는 오래된 까만 전화기 였다.
전화를 받아보니 모르는 사람 목소리가 들려왔다

"돌아오셨군요. 기다리고 있었습니다.지금 방문 드리겠습니다."
"누구신가요?"

대답하니 상대는 대답 없이 전화를 끊어버다. 밤이 되면 집에 돌아갈 예정이었던 동서와 제가 발을 동동 구르고 있으니남편들이 돌아왔는데 걸려온 전화에 대해 짚이는 게 있느냐 물으니 시동생이 웃으며 말했다.

"형수 진지한 얼굴로 무슨 소릴 하시는 거예요? 그 전화 연결도 안 되어있는데. 10년 전 무선전화기가 딸린 전화기로 바꿀 때 선도 바꿨다고요 보세요".


라며 까만 전화기의 선을 잡아당겼는데 전화선은 도중에 끊어져 있었습니다.

얼어붙는 동서와 저였는데 그러던 중 까만 전화기가 다시 울렸는데 이번엔 네 사람 모두 그 자리에 얼어붙어있다가 남편이 전화를 받았다

"찾아온다고 했었지? 기다려 "

남편에게서 전화 내용을 전해들은 겁에 질린 동서가 울기 시작하자 넷은 대충 문단속을 한 뒤 도망치듯 차에 올라탔다. 그렇게 차에 타서 돌아가던 중 생각난게 돌아가신 시어머니의 유언이다

"그 집에는 가지 마라. 가더라도 걸려오는 전화는 받지 마 "
"그날 이후 시댁에 다시는 가지 않았고 집 처리는 업자에게 부탁했습니다."

 

출처:오유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