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실화괴담

무서운 이야기 실화 - 부산 쇠미산 비오는날 흉가

퍼니즈 2021. 5. 30.
728x90

무서운 이야기 실화 - 부산 쇠미산 비오는날 흉가, 비가 많이 내린 어느 날, 집에가기 위해 지름길 쇠미산으로 가던 중 겪은 괴담이라고 합니다 아주 유명한 괴담이지요!

 
대략 20년 전 이야기로 내가 아는 형님이 대학생 시절에 친구랑 경험한 일이다 형님과 친구 분들은 만취하여 가누지 못하는 몸으로 부산의 사직동을 지나 쇠미산을 지나는 산길을 넘어갔다


장마철이라 그런지 갑자기 장대비 같은 엄청난 폭우가 하늘에서 쏟아져 내리기 시작 했다

 

처음은 세 분이였는데 한 분은 중간에서 새고 남은 두 분이서 폭우를 피해 산길을 무작정 달렸다 하지만 비는 달려가서 피할 비가 아니였다 어디서부터 길을 잘못들었는지 산 길을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았고 주변은 처음 보는 생소한 곳이었다


산 길을 지나가면 집까지의 거리는 10분 정도인데 30분 이상을 헤맨 느낌이었다


길 찾는 것도 문제였지만 체온이 더 내려가기전에 어디 가서 비라도 피해야겠다는 생각에 인근을 헤매다 멀리 불이 켜진 단층 집을 반견하고 급한대로 그쪽으로 발길을 재촉 했다


그런데 첫 느낌부터 상당히 섬뜩했다 낡은 슬레이브 집인데 녹슨 대문에는 가시덤불이 엉켜져 있었다 도저히 사람이 사는 집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이상하게도 집 안에는 희미하게 불빛이 새어 나왔다
마당을 지나 현관을 찾는데 현관문은 삐그덕대는 나무문으로 유리는 깨어진데다 열려서 바람에 삐걱대며 움직였다

우여곡절끝에 안으로 들어가보니 인기척은 없었고 구형 낡은 갓이 있는 백열등이 홀로 커져 있었다 그런데, 집 안에는 벽이고 문이고 전부 피로 칠갑되어 있었고 바닥에는 관뚜껑 같은 판자가 피범벅이 되어 있었다 정적이 흐른 가운데 갑자기 소근소근 대는 여자의 말소리가 안방에서 계속 들려왔다


형님과 친구분은 악천후에 비를 피하기 위해 주인을 한참동안 소리쳐 불렀는데 여전히 대답 없이 소근거리는 말소리만 들여오자 친구 분이 화가나서 방문을 열어젖혔는데 아무도 없었다 누군가 살았는지 벽에 옷이랑 가재도구가 그대로 잇었는데 먼지가 보얀 것이 사람이 사는 집이 아니었다


그런데 백열등은 왜 켜져있었던것일까?


그때 갑자기 '아아아아악!' 다른 방에서 여자가 고문당하는 비명소리가 방가득 울려 퍼졌다
친구 분은 담력이 센지 용기 내어 방문을 다 열었는데 피칠갑된 벽만 있고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다 죽여 버릴 거야'

알칼지게 외치는 여자의 원독 서리 목소리가 들려오고 백열등이 갑자기 나갔다

 

형님과 친구 분은 정신없이 그 집을 도망쳐 나와 비가 쏟아져 토사가 흘러내리는 비탈길을 마구 굴러서 토사 범벅이 된 상태에서살고자 미친듯이 도망쳤다

형님은 아직도 그 집만 생각하면 소름이 돋는다고 하신다 다시 찰아볼 엄두도 안 내고 흉가를 찾아다니는 제가 물어도 어딘지 가르쳐 주지 않으셨다

 

카더라 통신, 괴담속 흉가의 위치를 찾았다는 증언자의 말에 의하면 그 흉가는 항상 보이는게 아니라서 재수가 좋으면 볼수 있고 재수가 없으면 안 보인다고 한다 구청인가 동사무소 직원이 그랬다는데 아직 신빙성이 없다고 한다

반응형
LIST

추천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