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실화괴담

제주도 검은 소 실화 괴담 - 물귀신

퍼니즈 2021. 7. 26.
728x90

제주도는 지리적으로 화산암반지대로 비가 오면 거의 대부분이 땅으로 흡수 된다 그래서 2~300mm의 비가와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땅에 흡수가 안되고 하천으로 해서 바다까지 내려가기도 하는데 하천의 물이 불어났다가 조금씩 말라가면서 상류의 여러 연못들이 생기는데 이를 제주도 방언으로 라고 부른다.

해방 이전까지 제주도 사람들은 이 를 식수원으로 했다

 

그 중 제주시 도평동에 있는 검은 소라는 곳이 있다 검은 소라고 하는 이유는 소의 수심이 깊고 검게 보이기 때문이다
그 이유로 마을 사람들은 이곳을 가기 꺼려한다.

옛날부터 사람들이 많이 빠져 죽었다는 이야기도 많았다

 

이 이야기는 나와 작은 아버지 목격한 것으로 실제로 제가 빙의되어 죽을뻔한 이야기다


중학교 1학년 때, 지금은 탈곡기와 보리를 익혀주는 곳이 많았지만 옛날에는 아스팔트 위에 깔아 햇빛에 말렸는데 이 작업을 하면 상의가 흠뻑 젖어있었다.

그럴 때면 작은 아버지와 같이 인근 하천의 소를 찾아 멱을 감곤 했는데 하루는 인근 소를 찾다가 검은 소 하류 부근에 멱을 감는데 작은 아버지가 한눈 판 사이에 제가 없어진것을 알게 되었다.

저도 멱을 감던 기억은 나는데 나중에 정신을 차려보니 검은 소 앞까지 갔던 것이다
작은 아버지도 한참을 찾다가 저를 발견했는데 깜짝 놀라셨다고 한다

 

제가 눈을 뒤집고 돌아봤다는데 기억이 나지 않았다
그 일이 있은 후에 저희 할머니가 저를 데리고 유명한 제주도 무당을 찾아가서 액막이굿을 했는데 액막이를 할수 없다고 말을 했다.

그 이유는 바로 제 옆에 한 처녀귀신이 붙어 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 무당이 귀신에게 무슨 한이 있냐고 물어보았고 신방의 입에서 귀신이 하는 이야기가 전해졌다

귀신에 의하면 자기도 옛날에 중산간 마을로 식게(제사의 제주 방언)을 먹고 오다가 귀신한테 홀려 빠져 죽었고 거기에 빠져서 죽은 사람이 99명이고 제가 죽으면 100명째라는 것이다.
제가 죽어 귀신이 되면 나머지 귀신들은 그 소에서 풀려나 자유가 된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제가 귀신이 되면 앞으로 또 100명을 홀려야 한다
그곳을 못 벗어나는 귀신들이 왜 사람을 홀릴까 하는 것은 바로 거기 사는 귀신들의 자식들이 차린 식게도 못 먹으러 가기에 하도 원통해서 지나가는 사람을 홀린다고 한다.

이유야 어쨌든 저를 살리기 위해 앞으로의 사고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그 소를 찾아가서 굿도 하고 액막이도 했다
그 덕분에 아직 살아서 이 글을 쓰고 있다

 

그 후 지하수 관정이 많이 뚫리는 바람에 소의 수심이 아주 낮아져서 사고도 많이 줄은 상태다
21년이 지난 지금 이 지역 주민센터에서 일하고 있다 그 소 근처로 올레길이 났다

그런데 어느 날 괴이한 소문이 들렸다

한 여자 올레꾼이 근처를 지나다가 여자 울음소리에 끌려 그 소로 가다가 갑자기 신발이 벗겨지는 바람에 정신을 깨보니 절벽 바로 앞에 있었다고 한다.

그 이후로 올레꾼들 사이에서는 절대 오후 4시 이후로는 혼자 다니지 말라는 소문이 났다
저는 경험자이기에 진상을 파악하고자 직접 가서 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정말 아름답기 그지 없었다 그 무시한 연못이 아니라 하나의 그림 같았다
이제 와서 생각해 보니 공포는 어둡고 으스스한 곳보다는 정신을 혼미하게 할 정도로 아름다운 것이 더 치명적으로 다가 올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아직도 저녁 늦게 그곳을 지나면 귀신의 울음소리가 들린다고 전해진다..

 

제주도 검은 소 사진

실제 검은 소 사진

 

2021.06.19 - [공포/실화괴담] - 미스터리 파일 - 강원도 홍천강 물귀신 괴담

 

미스터리 파일 - 강원도 홍천강 물귀신 괴담

우리나라에서 익사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역은 강원도 홍천강이다 이를 두고선 사람들은 안전사고에 부주의했거나 물귀신(수살귀)때문이라고 말한다. 홍천강 주민에 의하면 나이드신분

topicis.tistory.com

2021.05.06 - [공포/실화괴담] - 무서운 이야기 실화 - 그날 밤 저수지에서, 물귀신, 낚시터 괴담

 

무서운 이야기 실화 - 그날 밤 저수지에서, 물귀신, 낚시터 괴담

MBC 미스터리 : 심야괴담회 X 서프라이즈 방송했던 무서운 이야기 입니다 44세 철도기관사 나인수 씨의 투고 입니다 '그날 밤 저수지에서' 이라는 제목입니다  어떤 괴담이 일까

topicis.tistory.com

 

728x90
반응형

댓글0